현관에서 보는 남쪽 여관. 일척 사각 통기둥(1층에서2층까지 한 그루의 나무를 사용한 기둥), 한 장의 느티나무 판으로 된 현관 마루 등의 엄숙하고 아름다운 시설.
현관에서 보는 남쪽 여관. 일척 사각 통기둥(1층에서2층까지 한 그루의 나무를 사용한 기둥), 한 장의 느티나무 판으로 된 현관 마루 등의 엄숙하고 아름다운 시설.

 

한국

옛날의 모습

오우고淡河 여관 본진 흔적 

 

 

본진本陣”이란 에도시대의 가도역참에서 참근교대의 다이묘 및 기타 귀인이 숙박한 큰 여관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하리마 지역과 아리마 온천을 잇는 유야마 길가에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정비했다고 전해지는 오우고淡河여관. 본진으로 지정된 대촌장인 무라카미가의 저택이 60년이상 빈 집으로 있다가 많은 사람들의 노력에 의해 복원 되었습니다. 지역 유지로 구성된“일반재단법인 오우고淡河여관 본진 흔적 보존회”에 의해 다양한 사람들이 모이는 교류 거점으로 이벤트, 카페 운영 등을 통해 지역의 매력을 알리고 있습니다.

 


매력이 넘치는 오우고淡河거리

 

 

 

오우고淡河거리의 역사는 오래되어, 먼 옛날 죠몬인의 등장으로 시작되였으며, 아스카 시대에는“아와고 호수(泡河湖) 라는 큰 호수가 있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가마쿠라 시대에 일어난 조큐의 난 이 후, 지토직(地頭職, 지방 관리 직책중 하나)으로 들어간 호조 일족의 호조 토모모리(北条朝盛)가 오우고장淡河庄(荘)을 따라서 이름을“오우고淡河”로 고쳐 이 후 전국 말기까지 오우고淡河 성을 거점으로 이 땅을 통치했습니다. 그 후 전란과 함께 성주의 교체를 반복한 후,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서국 공격 이후는 조카마치(城下町, 성을 중심으로 형성된 도시)에서 역참마을로 돌아왔으며, 에도 시대를 지나 많은 상점이 늘어서 있는 상업 지역으로 번영했다. 현재는 백향나리와 튤립, 술, 쌀(야마다 니시키 품종) 등의 생산이 번성한 농촌 지역으로 한가로운 전원 풍경이 펼쳐져 있습니다. 저출산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지만, 2011년에 결성된 오우고淡河의 내일을 생각하는 모임” (오우고淡河 왓쇼이)을 비롯해 지역 활성화를 위한 활동이 활발하여 이주를 희망하는 사람도 많고 도심과도 가까운 마을로 매력이 넘치는 지역입니다.

 

 

 

영주가 숙박했던 본진

 

본진”는 원래 천황의 연초 축하행차 등에서 행렬의 중심인 천황을 둘러싼 일진을 말하고, 그 후 군대에 총대장이 있는 본영을 의미하였습니다. 에도 시대가 되자 영주의 숙인宿人을 가리키는 말에서 도중 숙박의 중심이 되는 민영여관을 가리키는 말로 되었습니다. 참근교대제 실시 이 후에 일반화 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본진의 규모는 매우 커서 많은 다다미방이나 마루 · 도마土間 외에도 엄숙한 대문이나 넓은 현관, 쇼인즈쿠리書院造(서재를 중심으로 된 건축형식)의 상좌 공간, 아름다운 샘이 있는 정원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메이지 유신에 의해 막부 영주의 보호가 소멸되고, 메이지 3(1870 년) 본진 명목의 폐지로 인하여 그 역사에 막을 내렸습니다.

 

 

 

아리마로 통하는 유야마 가도

 

 

에도 시대에는 아리마를 목표로 탕치 객이나 참근교대의 다이묘도 이용했다고 하는 유노야마 가도. 유야마 가도는 아리마 온천에 통하는 길로, 유야마는 아리마 온천을 뜻합니다. 덴쇼 6(1578 년)에 셋츠이타미의 아라키 무라시게가 오다 노부나가를 배반하고 모리(씨) 쪽에 서면서 오다 노부나가 쪽이 반슈 지방의 물자, 인원의 보급로로 사용하던 서국 가도 (교토에서 서쪽으로 향하는 가도에서 니시노미야에서 산요 길과 합류하는 길)를 사용할 수 없게 되었고, 와키오우칸脇往環(지금의 바이파스, 우회도로)이였던 유야마 가도의 중요성이 증가했습니다. 거기에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숙소간 연계기능을 이전 시키면서, 이후의 오우고淡河마을의 발전에 기여했습니다.


당주 무라카미가와 본진

 

 

덴쇼 7(1579 년) 히데요시는 오우고淡河마을에 상업의 중심으로 달 6 회 정기 시장을 열 수 있도록 하고 도시에 세금을 징수하지 않는 라쿠 이치”등을 규정으로 하는 제찰을 내걸었습니다. 동시에 오우고淡河마을을 역참 마을로 정비하도록 오우고淡河 성주 아리마 노리요리에게 명령했습니다. 노리요리에게서 마을의 지배를 명령받은 당주 무라카미 키헤이는 낭인牢人과 마을 사람들을 모아 거리를 정비하여 역참으로써의 오우고淡河는 번성했습니다. 그 공에 의해 키헤이는 10 석을 부여받아 무라카미가는 오우고淡河조의 대 촌장을 맡게 되었습니다. 이후 오우고淡河마을은 역참 마을로서 번영을 계속하였고, 그 중심에 촌장인 무라카미가가 있었습니다.

 

그 후, 가에이(연호) 시기부터 초등학교가 설립된 메이지6(1873 년)까지 무라카미가는 부자 이 대에 걸쳐 서당을 운영했습니다. 초등학교 창립 후 교사와 제자의 교육의 장으로 본진이 이용되고, 그 후 당주 무라카미 혼지도 메이지에서 다이쇼에 걸쳐 교편을 잡고있는 등 본진과 당주 무라카미가는 오우고淡河의 교육에도 오랜 기간 많은 공헌을 했습니다.